전세자금대출 소득공제 조건 및 서류(쉬운설명)

 

연말정산 대상자 중 전세자금 대출로 인한 이자비용을 소득공제를 받을수 있습니다. 결론부터 먼저 말씀 드리면, 매월마다 납부하고 있는 전세자금대출의 이자비용은 최대 400만원까지 소득공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이를 위해서 연말정산 전세자금대출을 위한 소득공제 서류 등 필수적인 자료들을 아래 정보를 통해 확인해보시기 바랍니다.

 

연말정산 전세자금대출 소득공제의 기본 조건 5가지는?

 

① 무주택 세대주

 

여기서 말하는 무주택 세대주란 과세기간 종료일인 당해 12월 31일 마지막 날을 기준으로 현재 무주택 세대주입니다. 다시 말해서 당해 내내 무주택 세대주였었지만 당해 마지막 날인 12월 31일에 본인 명의의 주택을 소유하게 된다면 전세자금대출 소득공제 요건을 충족하지 못하여 소득공제를 받을 수 없게 됩니다.

 

② 임차하고 있는 주택의 규모

 

현재 임차 중인 주택(전세 및 반전세 포함)의 경우 규모가 국민주택규모(전용면적 85㎡) 이하의 주택 또는 주거용 오피스텔인 경우에만 전세자금대출 소득공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또한 수도권을 제외한 도시지역이 아닌 읍과 면 지역은 100㎡ 이하까지는 전세자금대출 소득공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참고로 연말정산 월세 세액공제 대상 주택에는 주거용오피스텔과 고시원이 포함되어 있지만, 아쉽게도 주택임차차입금 원리금상환액 공제에서 고시원은 공제대상에서 제외됩니다.

 

③ 대출기관

 

주택임차를 위해 대출을 받았던 자금출처가 중요합니다. 대출기관은 반드시 정부지정 대출기관에서만 가능합니다.

 

정부지정 대출기관 : 시중은행, 농협, 수협, 신협, 새마을금고, 상호저축은행, 보험사, 우체국, 국민주택기금, 한국주택금융공사, 여신전문금융공사

 

*주의사항 : 일반 법인, 공무원, 교직원 등만 이용할 수 있는 각종 공제회가 제공한 전세자금대출의 이자비용은 공제의 대상이 아닙니다.

 

만약 전세자금의 출처가 정부지정 대출기관이 아닌 지인(가족 및 친구 등)이라면 ‘지인에게 빌린 전세자금’이라는 제목의 아래 항목을 참고해주시기 바랍니다.

 

④ 대출시기

 

언제 빌린 돈으로 대출자금으로 정할 것인가에 대한 내용입니다. 임대차계약서에 기입한 입주일, 전입신고일 둘 중 가장 빠른날로부터 전후 3개월 사이에 차입한(대출한) 자금만을 대상으로 합니다. 만약 신규계약이 아닌 대출 계약의 연장이나 갱신을 통해서 전세자금을 마련한 것이라면 마지막으로 연장 및 갱신했던 연장일, 갱신일 전후로 3개월 이내에 차입되어야 합니다.

 

만약 소득공제 적용을 받던  거주지에서 이사를 했을 경우에는 이사 전 주택의 입주일과 전입일 중에서 가장 빠른 날로부터 전후 3개월 이내여야 소득공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⑤입금계좌

 

전세자금대출을 빌렸을 때, 차입금(대출금)이 대출기관으로부터 임대인의 계좌로 직접 송금되어야만 소득공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우회하여 입금하면 입증할 방법이 없으니 정부지정 대출기관에서 임대인 계좌로 직접 송금을 하도록 합니다. 최근엔 거의 대부분의 전세대출은 금융기관으로부터 임대인에게 곧장 송금을 했었지만, 일부 상품은 그렇지 않은 곳이 있는데 이럴 경우에는 소득공제가 불가합니다.

 

위 5가지 조건을 모두 만족한다면 연말정산 전세자금대출의 이자비용을 최대 400만원까지 소득공제를 받을 수 있는 조건을 충족하게 됩니다.


 

연말정산 전세자금대출 이자 공제금액을 알아보기 전에 필요한 용어를 숙지하고 넘어가겠습니다. 이미 알고 계신분은 패스하시고, 친숙하지 않은 분은 참고해주시기 바랍니다.

 

주택임차차입금 원리금상환액이란?

 

연말정산을 할 때 전세자금대출로 소득공제를 받기 위해서는 용어와 친숙해져야 합니다. 필요한 용어만 간단히 설명드리겠습니다. 전세자금대출 소득공제 항목으로 연말정산을 받을 때,  ‘주택임차차입금 원리금상환액’이라는 용어를 사용합니다. 이는 주택을 임차하는(빌리는) 동안 전세대출을 통해서 납부하는 비용(원리금)에 대해 연말정산 소득공제를 받을 수 있다는 뜻입니다.

 

전세자금대출 이자 공제금액은?

 

전세자금대출 이자 공제금액은 상기 5가지 요건을 모두 갖추어졌을 경우 공제받을 수 있습니다.  공제비율은 1년 원리금 총 납입액의 최대 40%까지 입니다. 금액 한도는 400만원입니다. 이는 주택마련저축통장(청약저축 및 주택청약종합저축) 납입액과 합산하여 결정됩니다. 다시 말씀드려서 주택을 마련하기 위해 납입하고 있는 주택마련저축통장의 소득공제와 전세자금대출의 원리금 소득공제는 하나로 묶어서 함께 계산한다는 뜻입니다.

 

예시)

 

  금액 공제율 공제금액
청약통장 1년 납입총액 1,200,000원 40% 480,0000원
전세대출 원리금상환액 8,800,000원 40% 3,520,000원
합계 10,000,000원 40% 4,000,000원

 

 

내집 마련의 꿈을 위해서 주택청약통장에 매월 10만 원씩 납입한다면 1년 총 납입금은 120만 원이 됩니다. 여기에 40%의 공제율을 적용하면 주택청약통장으로부터 48만 원을 공제받게 됩니다. 여기에 전세대출 원리금이 1년에 총 880만 원일 때 소득공제율 40%를 계산했을 때 352만 원을 공제받게 되어 그 합계가 최대 한도 400만 원까지 공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주택청약통장 소득공제 또는 주택마련저축 소득공제의 조건 및 소득조건과 제출서류가 궁금하시다면 아래의 포스팅을 참고하셔서 주택과 관련한 소득공제 한도를 각자의 조건에 맞게 계산하시기 바랍니다.

 

연말정산 전세자금대출 소득공제 서류는?

 

연말정산 전세자금대출 소득공제 서류는 월세 공제, 전세자금대출, 주택담보대출 등 주거와 관련하여 지출한 모든 금액과 관련한 추가 자료를 반드시 제출해야 공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전세자금대출을 통해 소득공제를 받으려는 분은 기본 서류 2가지는 반드시 제출해야 합니다.

① 주택자금상환증명서 – 직접 은해 방문 또는 홈페이지 접속으로 제출 가능

② 주민등록등본 1부

 

지인(가족 및 친구 등)에게 빌린 돈으로 마련한 전세금의 경우는?

 

전세자금을 마련 출처가 은행과 같은 정부지정 대출기관이 아닌 친구 또는 가족 등 지인들로부터 전세자금을 빌릴 수도 있을 것입니다. 다행히 이 경우에도 소득공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아래 조건을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1) 지인에게 빌린 전세자금대출 소득공제 조건은?

 

지인에게 돈을 빌려준 사람이 돈을 빌려주고 이자로 이득을 취하는 대부업에 해당하지 않아야 합니다. 이는 전세대출 시장으로 진출하려는 대부업자들을 막기 위한 취지로 생긴 법입니다.

 

또한 연말정산 대상자 본인의 총 급여액이 5,000만원을 넘지 않아야 소득공제가 가능합니다. 총급여액이 5,000만원 이하의 소득자는 대출을 할 수 있는 기회가 상대적으로 적기 때문에 지인으로부터 대출을 허용한 것입니다. 단, 지인으로부터의 대출이라고 하더라도 연 이자율이 1.2% 이상의 요건은 갖추어야 합니다. 또한 계약서에 기입하는 입주일과 전입일 중 가장 빠른날의 전후 1개월 이내에 돈을 빌렸다는 것을 증빙해야 합니다.

 

2) 제출서류는?

 

지인에게 돈을 빌려서 주택임차차입금을 마련했을 경우에는 증명서류를 당사자인 본인이 직접 챙겨야 합니다.

 

① 주택자금상환증명서 1부

② 주민등록등본 1부

③ 임대차계약서 사본 1부

④ 금전소비대차계약서 사본 1부

⑤ 원리금 상환 증명서류 1부 (이체확인증 등)

 

위 5가지 서류를 준비하여 연말정산 간소화자료를 회사에 제출할 때 함께 제출해야 전세자금대출 이자 납부액에 대한 소득공제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이상으로 연말정산 전세자금대출 소득공제 방법 및 서류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이 외에도 연말정산 시에 공제받을 수 있는 다양한 항목들이 있습니다. 예를 들어서 월세 세액공제, 주택청약통장 세액공제, 안경구입비 세액공제,  교회 십일조 세액공제 등 일상에서 사용하고 있는 많은 비용들을 공제해주고 있습니다. 흔히들 13월의 월급이라 부르는 연말정산 소득공제를 많이 받고 싶으신 분들은 아래 글을 참고하셔서 최대한 많이 환급받으시기 바랍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